리트리버 키우기의 현실

제목: “리트리버 귀여워, 키울래!”..’털 지옥’ 괜찮으세요?

출처 : 머니투데이

링크 :https://news.v.daum.net/v/20210202043011819

요약 : 리트리버 녀석들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50~60cm까지 커집니다 리트리버종은 6개월만 지나도 성견처럼 훌쩍 큽니다. 성견이 되면 체고가 51~61cm에 달할만큼 커지는데요. 골든 리트리버는 51~61cm, 래브라도 리트리버도 54~57cm까지 큽니다. 그러니 힘이 정말 세다고 합니다. 산책을 가든, 어디에 가서 함께하든, 녀석들을 데리고 다닐 정도의 힘은 있어야겠지요. 게다가 활발하니까요. 자칫하면 끌려다니다 줄을 놓칠 수 있다고 합니다. 털 속에 살아야 합니다. 리트리버종이 털이 참 많이 빠진다고 합니다. 그러니 털을 다 치울 수 있을만큼 빠릿빠릿해야 하고요. 덜 빠지게 하려면 아침·저녁으로 빗질을 자주해야겠지요. 그게 다 보호자들 몫이란 뜻입니다. 또한 물어 뜯는 건 이 녀석들 잘못이 아닙니다. 본래 그런 것이고, 그러니 잘 알고 데려와야 합니다. ‘순한 이미지’ 때문에 쉽게 입양되는 것 같아 걱정이 많답니다. 그게 다가 아니랍니다. 호기심도 많고, 활동량도 굉장히 많고요. 그래서 어릴 때 습관을 잡는 게 중요하답니다. 그러니 집에 혼자있지 않게, 늘 케어할 수 있는 사람이 있는 가정이 적합하다고 합니다. 암을 주의해야 하고, 병원비도 많이 나오지요. 어디가 아플 수 있는지도 잘 알아야 한답니다.

나의 의견 : 귀여운 모습만 보고 강아지를 입양하는 사람들이 정말 이해되지 않는다. 다들 동물을 키울 때 책임감을 갖고 키우면 좋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