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의 무한한 가능성

 스마트팜 둘러본 박영선 “이것이 농업혁명..펀드 조성해 지원”
출처 : 서울신문
링크 : https://news.v.daum.net/v/20200715173102397
요약 : 조명·온도·습도를 자동으로 조절해 샐러드용 채소를 생산하는 ‘팜에이트’를 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였다. 스마트팜은 농업기술에다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하여 작물의 생육 환경을 적절하게 원격으로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중기부는 앞으로 ‘스마트팜’ 확산을 위해 정책자금을 지원하는 등 적극 돕겠다고 약속했다. 박 장관은 먼저 스마트공장 첨단설비가 구축된 샐러드 채소 가공·제조 공장 ‘fresh factory1’과 바로 옆에 있는 새싹생산동 ‘fresh farm1’을 둘러보았고 사실상 무인화 농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 수준 만큼 일하는 사람들은 매우 적었다. 이후 열린 간담회에서 박 장관은 스마트 팜의 발전 가능성을 좋게 보았다. 그리고 이에 대한 투자도 이어질 것이라고 하였다. 이후 간담회에 참석한 스마트팜 업계 관계자들은 각자의 건의사항을 내놨다. 그러자 박 장관은 “공정자체를 스마트공장으로 만들고 시범운영해보는 것도 좋겠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또 이영민 한국벤처투자(KVIC) 대표는 성장 가능성만 있다면 좋은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줄요약 : 스마트팜의 무한한 가능성이 전망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